[투쟁속보 12호] 이번주부터 4시간 부분파업 “회사는 타결안을 제시하라”

노동조합 쟁의지침에 따라 지난주 23()부터 27()까지 전국적으로 전지회가 2시간 이상 부분파업을 힘차게 진행했습니다.

 

24일(목) 오후 4시부터 부산본부 소속 지회가 9개가 일제히 부분파업을 진행한데 이어 제주 서귀포지회도 부분파업을 진행했습니다.

25일(금)에는 경남본부 진해, 마산, 김해지회, 서울본부 하남지회, 강원 춘천지회, 광전본부 순천지회와 광주하남지회 등이 동참했습니다.

디다 전날인 26()은 부분파업의 절정이었습니다. 서울, 경기, 인부천, 울산, 대전충청, 대구경북, 광주전라 등 모든 지역에서 폭발적으로 파업이 진행되었습니다.

 

부분파업을 앞두고 조합원들은 서로 서로를 격려하고 다독이며 매장 분위기는 고조되어 갔습니다.

시간이 되자 일제히 일손을 놓고 약속한 장소에 모여 매장을 순회하고 고객센터 앞에서, 출입구 앞에서, 매장 밖으로까지 나가 구호를 외치고 결의대회를 진행하며 우리의 투쟁의지를 마음껏 뽐냈습니다.

 

3년전 파업 경험이 있는 언니지회들은 능숙하게 움직였고, 파업을 경험해보지 못한 지회들과 심지어 설립된 지 얼마 안되는 신규지회들까지 지회장과 간부들의 지침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투쟁에 나섰습니다.

 

2월초 총파업 앞두고 시간이 없다! 회사는 지금 당장 타결안을 제시하라

노동조합은 이번주부터 투쟁강도를 높여 4시간 이상 부분파업에 돌입하고 회사의 입장변화가 없을 시 구정을 즈음해 전지회 총파업에 돌입합니다.

이뿐이 아닙니다. 마트노조와 서비스연맹, 민주노총 등 상급단체들과 진보정당과 시민단체들까지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온전한 임금인상을 위한 우리 투쟁에 함께 나설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회사에 경고합니다. 우리는 이길 때까지 싸울 것입니다. 지금 당장 타결안을 제시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