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노동조합, 새로운 사무실에서 개소식 개최

aaaaDSC_0467

홈플러스 노동조합이 3월 10일 사무실 개소식을 열었습니다. 첫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노사 합의에 따라 마련한 새 사무실에서 새 살림을 시작한 것입니다. 회의를 겸해 전국에서 모인 노동조합 간부들과 서울지역 조합원들, 그리고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중앙 사무처 동지들과 조합원들도 바쁜 일정이지만 개소식에 함께 해주셨습니다. 민주당과 통합진보당 등 정당들과 많은 진보단체에서도 개소식에 찾아와 주셨습니다. 지면을 빌어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aaaaDSC_0398
aaaaDSC_0404

앞서 1차 중앙위원회가 진행돼 노동조합 간부들은 새 사무실의 교육장에서 의미 있는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단체협약이 제대로 수행될 수 있도록 점검하고 2014년 노동조합의 사업 방향과 계획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더 크고 강한 노동조합을 꾸려갈 수 있도록 진지하게 진행된 토론 속에서 많은 간부들이 결심을 다졌습니다.

aaaaDSC_0427

오후 6시부터 시작된 개소식은 사무실을 꽉 채운 사람들의 환호와 박수 속에서 기세 좋게 시작되었습니다. 그러고 조합원의 힘으로 마련된만큼 의미있는 새 사무실인만큼 새 사무실이 보다 많은 조합원들과 함께 할 사무실이 되기를 기원하는 축하의 말들이 이어졌습니다.

aaaaDSC_0438

김기완 홈플러스 노동조합 위원장은 “우리 조합원들이 있었기에 지금과 같이 웃으며 사무실 개소식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더 많은 조합원들과 함께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쏟겠습니다”며 결심을 밝혔습니다. 또한 “여기 찾아와주신 분들이 투쟁 과정에서도 힘을 모아주셨기에 지금껏 올 수 있었다”며 “더 나은 세상을 위해 홈플러스 노동조합도 힘을 보태겠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습니다.

aaaaDSC_0466aaaaDSC_0474aaaaDSC_0488

이어서 강규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과 우원식 민주당 의원, 이상규 통합진보당 의원, 홈플러스 노동조합과 함께 해 온 유성규 노무사 등 많은 분들의 축사도 이어졌습니다. 많은 분들이 축사를 통해 ‘멋진 조합원들이 단체협약을 쟁취해냈다는 사실이 너무나 기뻤다’며 ‘앞으로도 힘을 모으겠다. 홈플러스 노동조합의 건승을 빈다’며 축하해 주셨습니다.

aaaaDSC_0451

aaaaDSC_0450

이후 노동조합 설립 1년의 과정과 실천모습들을 영상으로 돌아보며 노동조합 간부들과 조합원들은 단결의 중요성을 다시금 새겼습니다. 그리고 더 커지고 강해져 더 많은 노동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더 많은 조합원들과 주인된 삶을 찾아가야겠다고 마음을 모았습니다.

aaaaDSC_0503
aaaaDSC_0514

aaaaDSC_0506

모든 조합원들과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지만 개소식은 간소화해서 진행하였습니다. 노동조합 간부들은 아쉬운 마음만큼 새로운 사무실 또한 조합원들의 힘으로 쟁취해 낸 성과물이라는 사실을 가슴에 새기고 더욱 더 큰 노력과 실천으로 보다 크고 강한 노동조합으로 거듭나는 계기로 삼자고 결심하였습니다.

aaaaDSC_0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