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의 안전무시, 갑질행위 참지말고 신고하세요!

올 추석 대형마트에서 불법행위나 갑질을 신고할 수 잇는 신고센터가 생겼다.

노동자, 시민 누구나 ‘불법행위 갑질신고센터’

홈페이지

http://martnojo.org  

전화 070-4866-0930 로 알리기만 하면된다.

8월25일 오전11시, 이마트 구로점 앞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노동조합준비위원회 및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유통마트현장에 만연한 위험하고 불공정한 영업행태를 감시하고 바로잡기 위해서다.

대형마트는 추석을 앞두게 되면 전쟁터로 변한다.

추석선물세트가 입고되고, 후방통로까지 물품으로 가득찬다. 소방안전기구들조차 가로막히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명절기간 노동자들은 강도높은 노동강도 뿐만 아니라, 만일 사고가 났을 경우 안전에도 무방비로 노출된다.

참가자들은 “추석을 앞두고 대형마트들이 돈벌이에 눈이 어두워 화재예방과 안전관리에 소홀히 하는 등 불법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

최근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대형마트와 양천구 목동에 있는 한 마트에서는 불이 났음에도 이를 제대로 고객에 알리지 않았다.

뿐만아니라, 판촉을 하기 위해 나온 협력사원들에게 대한 ‘갑질’ 역시 ‘풍성’ 해진다.

김기완 홈플러스 노조위원장은 “협력업체 직원에게 본래 업무도 아닌 마트 자체브랜드 상품(PB) 을 진열시키거나, 재고조사를 시키고, 심지어 냉장고 청소까지 맡기는 불법행위가 자행된다” 고 밝혔다.

이마트 전수찬 노조위원장은 발언에서 “최근 이마트에서는 최근 비용을 아끼기 위해서, 11시에 문닫는 점포를 늘리고 있는 추세다.

12시까지 점포문을 연다고 해도, 대체로 직영직원들은 11시에 퇴근을 시키는 스케줄로 가고 있다.

이마트는 12시 퇴근을 하는 직원부터 택시비가 나온다. 그렇기에 이것은  사실상 비용을 줄이려고 하는 것이다.

남은 1시간은 협력업체들에게 고스란히 보초서듯이 떠넘겨진다” 라고  비판을 높였다.

또한 추석 명절영업을 이유로 협력업체 노동자에게 출근을 압박하기도 하며 사실상 통제하고 있다.

최근에는 판촉을 위한 시식량도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통보하였다. 비엔나 소세지는 1개, 왕만두는 1/2 크기 등으로 정하고, 이를 어길 시 행사에서 배제하겠다는 식이다. 시식물량은 순수 협력업체에서 부담하는것인데도 말이다.

이처럼 오늘 발족된 감시단은 대형마트에서 벌어지고 있는 각종 불법행위들을 감시하고, 추석뿐만 아니라 상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하였다.

매장방문 시 적발되거나 신고센터로 접수된 사안은 참여하는 법률단체와 함게 고발 등 법적대응을 함께 진행하기로 하였다.

SAMSUNG CSC

SAMSUNG CSC

SAMSUNG CSC

SAMSUNG CSC

 

SAMSUNG CSC

SAMSUNG C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