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1 탄방점 매각 관련 조합 입장] 조합으로 힘모아 폐점매각 반드시 막아내자

안산점, 대구점, 둔산점 외에 대전탄방점도 밀실매각을 추진중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지난주에 드러났다.

노동조합은 7월 중순 둔산점 매각상황을 조사하던 과정에서 탄방점 매각추진 정황을 포착했고 여러 방면으로 확인한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회사는 그제야 부랴부랴 탄방점 매각추진 사실을 인정했다.

 

무차별 밀실매각,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노동조합이 확인하기 전까지 MBK와 회사는 조합과 탄방점 직원들에게 일언반구도 없었다. 노동조합이 먼저 알아채지 못했다면 아무도 몰래 밀실매각을 추진하고 언론을 통해 발표했을 것이다.

더욱 분노스러운 것은 이들이 도대체 몇 개 매장이나 팔려고 내놓은 건지, 밀실에서 어떤 협잡을 일삼고 있는지 철저히 감추고 있다는 점이다.

어느 매장이 대상이고 어디가 먼저 폐점매각될지 불안감이 전매장으로 퍼지고 있다.

 

MBK와 꼭두각시 경영진은 홈플러스 난도질을 중단하라

회사는 운영자금 마련을 위한 매각이라고 강변하고 있지만 실상은 MBK 투자금회수를 위한 매각임을 다 알고 있다. MBK와 경영진은 영업에는 관심이 없고 부동산개발이익에 눈이 멀어 알짜매장만 골라서 매각에 나서고 있다.

매각한다고 해서 운영자금이 마련된다는 말도 거짓말이다.

MBK가 5년간 팔아치운 매각대금 2조 2천억원은 다 어디로 갔는가? MBK가 진 빚 갚고 이자내는데 쓰지 않았던가.

당장 올해 1분기에 울산중구점, 구미점, 시화점을 판 매각대금 3천억원은 어디에 썼는가?

 

순탄치 않은 매각상황, 우리 힘을 더 모으자

투기자본의 먹튀매각에 대한 반감과 대량실업을 우려한 지역여론 악화, 투기과열 우려, 노동조합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의 거센 반발 등으로 폐점매각에 제동이 걸렸다.

현재 대전 둔산점 매각은 중단된 것으로 보이고 대구점 폐점매각도 불투명하다.

안산점은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었으나 매각과 인허가 절차가 순탄치 않을 것이다. 안산시와 지역 정치권도 이번 매각에 심각한 우려를 밝히고 먹튀매각 규제를 준비하고 있다.

이제 시작이다. 우리 힘을 더 모으고 더 키우면 반드시 이긴다.

조합원 비조합원 구분없이 한마음으로 뭉치자. 온라인 배송기사와 협력직원, 입점업주들과도 손잡고 함께 싸우자.

 

공중분해 불러올 매각쓰나미, 조합으로 힘모아 막아내자

조합으로 힘을 모으자. 조합이 없는 매장은 하루 빨리 조합을 결성하자.

MBK는 둔산점 매각이 여의치 않자 조합이 없는 탄방점으로 눈을 돌렸다. 조합이 없다 보니 3개 매장보다 매각시작은 늦었지만 진행과정은 더 빠르다.

8월 중순부터 진행하는 폐점매각저지 2만 직원 서명운동에 모두 함께 하자.

하나의 화살은 쉽게 부러지지만, 화살 묶음은 꺾이지 않는다.

2만 직원들이여! 한마음으로 똘똘 뭉쳐 홈플러스 공중분해를 불러올 매각쓰나미를 막고 우리 고용과 일자리를 지키자.

 

2020년 7월 31일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