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6 임시대의원대회 결의] 간부/대의원의 헌신적인 투쟁으로 임단협/폐점저지 투쟁 승리하자

■ 16(목) 임시대의원대회 통해 투쟁결의

■ 알짜매장 폐점저지, 고용안정 보장

■ 20년 실질임금 인상 + 호봉제 도입

■ 무분별한 인사권/경영권 남용 금지

■ MBK가 견딜 수 없을 때까지 투쟁한다

 노동조합은 16일(목)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임단협 투쟁과 폐점매각저지 투쟁계획을 결정하고 간부․대의원들이 앞장에서 헌신적으로 투쟁할 결심을 세웠습니다.

대의원대회에서 주재현 위원장은 “조합원들을 한마음 한뜻으로 뭉치게 하고 전직원의 압도적인 지지 여론을 만드는 것이 이번 투쟁 승리의 핵심열쇠”라고 강조했습니다.

  • 간부/대의원 30분 일찍 출근, 늦게 퇴근, 헌신적으로 살자

“이를 위해 간부․대의원들이 헌신적으로 살고 투쟁하자”고 호소하며 “위원장인 나부터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 밥을 굶어야 하면 가장 먼저 굶고 머리를 깎아야 하면 제일 먼저 깎겠다. 나를 믿고 간부․대의원들이 헌신적으로 투쟁해서 현장 여론을 압도적으로 뒤집어놓자”고 결심을 세웠습니다.

이를 위해 간부들과 대의원들은 조끼를 입고 근무하고, 30분 먼저 출근해 현장을 순회하고 30분 늦게 퇴근해 조합원을 만나기로 했습니다.

또한 “조합원들과 소통을 강화해 위원장과 조합원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위원장과 조합원이 똑같은 생각으로 무장하고 한몸처럼 일사분란하게 투쟁해야 한다. 위원장 몸이 하나인만큼 간부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현장에서 간부들이 헌신적으로 살고 투쟁하자”고 호소했습니다.

소통강화를 위해 전지회는 7월말까지 지회의날을 열어 조합원들과 노동조합 입장을 토론하고 투쟁계획을 결심하기로 했습니다.

  • MBK가 견딜 수 없도록 투쟁해야 모든 문제가 풀린다

구체적 투쟁계획과 관련해 노동조합은 부분파업, 기습파업, 태업 등 능수능란하고 영리한 싸움을 통해 MBK가 견딜 수 없을 때까지 투쟁하기로 했습니다.

주재현 위원장은 “홈플러스가 거덜나고 알짜매장까지 팔아치우는 것은 모두 MBK 때문이다. MBK가 진 빚을 갚느라 아무리 벌어도 밑빠진 독에 물붓기다. 부동산 2조 2천억원치를 팔았지만 MBK가 진 빚 갚느라 우리는 아직도 최저임금을 받고 있다. 인력감축, 통합운영도 다 MBK 때문”이라고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MBK를 주저앉혀야 임단협도 폐점매각저지 투쟁도 이길 수 있다. 복잡하고 긴싸움이지만 MBK가 견딜 수 없을 때까지 끝까지 투쟁한다. 능수능란한 투쟁전술로 MBK를 압박하고 10일 총파업은 가장 결정적인 순간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노동조합의 모든 쟁의행위는 합법”이라며 “회사가 우리 투쟁을 위축시키려고 채증하고 영업방해니 처벌이니 협박하지만 모두 공수표다.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으니 조합지침에 따라 당당하게 투쟁하고 이를 방해하는 행위는 우리가 채증해서 고발하고 처벌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투쟁승리를 위한 투쟁기금 모금 결의

대회에서는 이번 투쟁승리를 위한 투쟁기금 모금도 결의했습니다.

노동조합은 “우리는 지금까지 해본적 없는 가장 큰 싸움을 하고 있다. 최소한의 ‘군자금’이 필요하다”며 투쟁기금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결의를 모았습니다.

목표액은 전체 7천만원으로 확정하고 구체적인 대책논의는 중앙집행위원회로 위임했습니다.

  • 간부/대의원을 중심으로 78월 압도적인 지지를 모으자

한편 대의원들은 대의원대회에 앞서 오전 11시 30분에 MBK 앞에서 임단협 투쟁과 폐점매각저지 투쟁승리를 위한 규탄대회를 진행했습니다.

오전부터 저녁까지 규탄대회와 대의원대회를 진행하며 간부/대의원들은 내가 먼저 헌신적으로 살며 투쟁할 것을 결의하였습니다.

조합으로 더 큰 힘을 모아주십시오. 간부/대의원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 전직원의 압도적인 지지여론을 만들어가는 7~8월 투쟁을 만들어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