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화이트코리아는 MBK 기업사냥의 공범이 되려는가?

화이트코리아가 안산점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했다.

노동조합은 화이트코리아가 기업사냥꾼 MBK의 부도덕한 매각에 입찰을 신청하고 우선협상대상자로까지 선정된 사실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 안산점은 홈플러스 140개 매장 가운데 매출이 가장 높은 탑클래스 매장이자 알짜매장이다. 직영직원만 218명이며 외주/협력업체 직원과 입점업체 점주까지 포함하면 1천명 가량의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투기자본 MBK는 가장 건실하고 규모가 큰 매장인 안산점을 폐점을 전제로 매각하여 1천명의 일자리를 하루아침에 없애고 5천억원에 달하는 매각대금과 추가로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을 취하려 하고 있다.

홈플러스의 지속경영과 발전, 2만 직원의 고용보장은 안중에 없이 오로지 개발이익만을 노린 투기꾼 행세를 하고 있다.

폐점을 전제로 한 안산점 매각은 대량실업사태를 불러오고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끼치는 매우 심각한 문제이다.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 안산시청과 지역구 국회의원들도 먹튀매각으로 발생할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

화이트코리아가 이처럼 부도덕한 MBK의 부동산투기질 짝꿍이 되어 안산점 인수에 나선 것은 기업사냥꾼 MBK와 공범이 되기를 각오한 것과 다름없다.

MBK의 달콤한 꼬임과 개발이익에 눈이 멀어 안산점 인수전에 뛰어든 것이겠지만, 화이트코리아는 지금이라도 사태를 정확히 보고 안산점 인수전에서 철수해야 한다.

지역사회와 노동조합의 거센 반발을 의식해 국내 최고의 디벨로퍼인 신영이 얼마전 철수한 사실을 화이트코리아도 모르지 않을 것이다. 이런 상황을 제대로 보지 않고 혹시라도 자신한테 기회가 생긴 것처럼 오판한다면 그 댓가는 매우 참혹할 것이다.

○ 2000년에 문을 연 홈플러스 안산점은 20년간 안산시민들의 장바구니를 책임져온 안산시민의 친근한 이웃이다. 안산시민은 안산점을 만남의 장소, 약속의 장소로 애용하며 오늘도 안산점을 찾고 있다.

○ 노동자들이야 죽든 말든, 지역경제가 타격을 입든 말든 자기 배만 불리려는 MBK의 횡포를 더이상 두고 보지 않을 것이다. 악질 기업사냥꾼이자 저급한 투기꾼이 더이상 우리 사회에서 발붙이지 못하도록 응징할 것이다. 화이트코리아가 개발이익에 눈이 멀어 MBK의 공범이 되는 수렁에서 하루 빨리 빠져나올 것을 진심으로 충고한다.

화이트코리아가 안산점 죽이기의 공범이 된다면 단언컨대 무사하지 못할 것이다.

 

2020년 7월 13일

홈플러스 안산점 인수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