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일순 사장, 황정희 인사부문장, 김동수 영업부문장 발령장]

 

홈플러스 가족여러분,

임일순 대표이사는 재임 기간 실적부진과 인력감축, 무분별한 강제전배와 일방적인 통합운영을 추진해 임직원들의 고충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이에 노동조합은 MBK의 뜻에 따라 임직원의 희생만 강요한 임일순 대표이사를 MBK 본사로 발령합니다.

 이번 발령에 따라 앞으로 본사 및 매장출입을 삼가해 주십시오.

 (임 사장님과 한배를 탄 황정희 인사부문장과 김동수 영업부문장도 함께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