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4 전국노동자대회] 최저임금 투쟁! 마트가 앞장서고 민주노총이 나섰습니다

 

 

[3.24 전국노동자대회] 최저임금 투쟁! 마트가 앞장서고 민주노총이 나섰습니다

 

3월 24일(토)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참 바쁜 하루였습니다.

 

아침 10시부터 마트노조 대의원대회를 시작으로 홈플러스지부 위원장 이취임식과 대의원대회를 마치고 오후 3시부터는 광화문에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를 참가했습니다.

 

정기휴무 전 토요일이라 참가결의가 쉽지 않은 상황임에도 우리 홈플러스지부를 포함해 마트노조 전체 대의원들과 조합원까지 300여명이 함께 했습니다.

 

 

서대문역에서 행진해 광화문에 도착하자 “최저임금 1만원 쟁취, 재벌적폐 청산, 비정규직 철폐, 노동존중 사회 건설”을 향한 노동자들의 함성이 뜨거웠습니다.

 

대회에서는 최저임금 노동자 대표로 강규혁 서비스연맹 위원장이 발언자로 나서 “최저임금 때문에 물가가 오르고 최저임금 때문에 일자리가 줄어든다고 한다. 모두 가짜뉴스다. 우리 노동자에게 저임금을 주고 부를 축적하던 자본이 최저임금 1만원 시대를 어떻게든 막아보려고 하는 거짓 선동이다”라며 최저임금을 둘러싼 자본의 여론 공세를 비판했습니다.

 

또한 “국회에서는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확대한다며 식대, 교통비, 상여금을 포함시키고 모든 수당을 포함시키려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공약대로 3년 안에 최저임금 1만원이 되어도 실제로 우리 월급은 그대로일 수밖에 없다. 이것이 소득주도성장인가”라며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을 추진하는 국회의 행태를 지적했습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세상을 바꾸려는 우리의 의지는 너무나 절박하다. 끈질긴 투쟁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이 땅 모든 을과 을들의 힘있는 연대로 갑들을 경악하게 할 것이다. 지금 이 시간, 민주노총 80만 조합원의 이름으로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구조조정 저지, 재벌개혁 투쟁을 선포한다”고 말했다.

 

본대회를 마치고 마트노조 조합원들은 서비스연맹과 함께 선두에서 청와대방면으로 행진을 진행하고, 마무리집회를 진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