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운동 현장을 가다> 영등포지회 현장투쟁 이야기

 

이번 소개드릴 지회소식은 홈플러스노동조합 1호 지회인 영등포 지회의 소식입니다.

1호 지회인 만큼 노조 초기부터 적대적인 사측과 맞서 수많은 투쟁과 다사다난한 일들을 겪어왔을텐데요, 얼마 전에는 또 한 건의 현장투쟁을 승리했다고 하네요.

박미화 지회장님한테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Q. 현장투쟁에서 승리했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나요?
A. 축산에 선임이 하나 있는데 입도 너무 험하고 공포심을 주는 거에요. 칼로 고기를 손질하다가 화가 나면 칼로 고기를 툭툭 치거나 도마를 치거나 “이거 하세요. 저거 하세요”라고 윽박지르기도 했어요. 무려 3년 동안이나 그랬어요.
최근에는 결정적으로 본인 입으로 “나는 분노조절 장애가 있으니까 건드리지 마라”면서 협박조로 얘기하기도 했어요. 본인은 어떨지 몰라도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공포심을 느꼈던 겁니다.

도저히 같은 매장에서 일을 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고 조합원들이 똘똘 뭉쳐 한 목소리를 내서 결국 다른 매장으로 발령나게 되었습니다.

 

Q. 계기가 된 사건이 있었나요?
A. 2월 9일인 거 같은데 그 선임이 또 쌍욕을 했다는 거에요. 담당님도 있고 업체분과 주임님도 그 자리에 있었는데 뭐가 또 마음에 안 들었는지 모두를 싸잡아서 쌍욕을 했다는 거죠. 이게 계기가 되어서 그동안 쌓였던 것들이 터진 겁니다.

Q. 그후에 어떻게 하셨어요?
A. 그 얘기를 듣자마자 그 부서 조합원들을 다 모았죠. “지금까지 힘들었는데 앞으로도 계속 쌍욕 들으면서 일할 거냐?”고 물었고 다들 “더 이상은 못하겠다”고 했죠.
그래서 점장님이랑 면담하기로 결정하고 노동조합과도 상의하고 점장님에게 공문도 보냈어요.
명절이 끼어 있어서 면담날짜가 잘 안 잡히고 너무 늦어질 거 같아서 고심하다가 명절 전에 바로 면담을 하게 되었죠.

 

Q. 면담은 어떻게 진행했나요?
A. 우선 직원들을 다 모았어요. 명절 전이라 쉬는 분도 없었거든요. 담당님들과 이커머스, 협력업체 분도도 다 오셨어요. 똑같이 당했거든요.
면담에 들어가기 전에 모여서 무슨 얘기를 어떻게 할지 논의했어요. 면담에서 어영부영하면 안 되잖아요. 그래서 공포스럽고 힘들다는 얘기, 사람을 무안주고 자존심 상하게 하는 얘기 등등 각자가 할 얘기를 군더더기 없이 정리하고 들어간 사람들이 1분씩 다 얘기를 했어요. 이렇게 딱딱 얘기한 게 큰 힘이 됐어요.

Q. 사실 전배를 보내는 게 쉽지 않은데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는 뭘까요?
A. 가장 중요했던 건 의지였다고 생각해요. 앞에서도 말했지만 너무 무서워서 더 이상은 같이 일할 수 없다는 절박함이 컸어요. 그래서 이번에는 살살 해서는 안 되겠다, 죽기살기로 하자고 달려들었죠.
하나 더 꼽자면 많은 직원들이 단결해서 싸웠고 준비를 꼼꼼히 잘했다는 거예요. 짧은 시간이었지만 모여서 회의도 하고 면담 준비도 잘 했어요. 준비를 잘 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노사 문제는 지부장 혼자 해서는 안 되고 조합원들과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하나로 뭉쳐서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문제가 해결된다는 걸 이번에 다시 한 번 똑똑히 느꼈어요.


# 노동조합의 가장 큰 힘은 단결과 투쟁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다시 상기시켜준 영등포 지회 소식이었습니다.
지회장님과 조합원들은 이 문제가 제대로 해결 안되면 이번에는 진짜 큰 싸움까지 할 결심이었는데 그 전에 잘 끝났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가장 좋은 승리는 싸우지 않고 이기는 거라는 옛말도 있지요. 우리가 똘똘 뭉쳐서 싸울 준비만 잘 되어 있다면 싸우지 않고도 승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 영등포지회 투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