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content/uploads/2013/03/page_title_news.jpg

제   목 [머니투데이 9.3] 갈길 먼 홈플러스 매각…먹튀논란·국감·이미지 실추까지
조   회 915 날   짜 2015-09-05
내   용

노조, 시민단체와 연계 생존투쟁 본격화…정치권은 도성환 사장 등 국감증인 채택 움직임

2015090313482593944_1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으로 국내 2위 대형마트 홈플러스의 매각절차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이른바 ‘먹튀’ 논란과 홈플러스 노동조합·시민단체의 매각 반대, 국정감사를 코앞에 둔 정치권의 따가운 시선을 고려하면 매각과 이후 영업 정상화까지 험난한 여정이 계속될 전망이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모기업 영국 테스코는 지난 2일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인 MBK파트너스를 홈플러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현재 최종 매각 가격 합의만이 남은 상황으로 본계약 체결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홈플러스 노동조합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기점으로 시민사회단체와 연계해 구조조정 금지, 분할 재매각 금지 등 생존권 투쟁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영국 테스코와 홈플러스 사측 모두 일절 함구하고 있는 고용, 단체협상 등 기본적인 승계 문제를 쟁점화하는 동시에 ‘비밀매각’, ‘먹튀매각’에 대한 영국 테스코, 홈플러스 경영진의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

김기완 홈플러스 노조위원장은 2일 홈플러스 직원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통해 “9월과 10월이 홈플러스 직원들의 운명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정리해고나 점포 폐쇄 같은 강제 구조조정 금지, 분할 재매각 금지와 함께 책임있는 경영계획 제출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도 즉각 대응에 나섰다.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녹색소비자연대 등 13개 시민·소비자단체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홈플러스와 MBK파트너스의 개인정보 불법 판매에 대한 입장 표명과 함께 국민연금공단의 MBK파트너스 투자 관련 정보 공개 등을 요구했다.

홈플러스가 이벤트를 통해 수집한 개인정보 2406만건을 보험회사에 불법 유상 판매한 것에 대한 책임 주체를 명확히 하는 한편 이 같은 불법행위와 먹튀 논란에도 불구하고 공적연금인 국민연금이 MBK파트너스 투자를 결정한 이유를 공개적으로 묻겠다는 판단이다.

정치권도 홈플러스 매각 과정에 의혹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이미 야당을 중심으로 홈플러스 매각과 관련된 먹튀 논란을 국정감사에서 다루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도성환 홈플러스 사장과 데이브 루이스 테스코 사장,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 등 매각과 관련된 기업의 수장들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힘을 얻고 있다.

홈플러스 사측은 매각 논란으로 인한 이미지 실추를 우려하고 있다. 매각 이후에도 국내에서 영업을 계속해야 하는 만큼 논란이 장기화되면 좋을 게 하나도 없다는 판단이다. 특히 외국자본에 의한 먹튀 매각 논란이 거세질 경우, 불매운동이라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게 사측의 생각이다.

홈플러스 사측 관계자는 “고객정보 판매, 경품 조작, 매각 논란 등이 연이어 불거지며 홈플러스 이미지도 크게 악화됐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주인이 되던 간에 국내에서 영업을 계속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논란이 장기화될수록 이미지 회복과 영업 정상화에 드는 시간도 길어질 수밖에 없다”며 “매각 논란이 직접적인 실적 악화로 연결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 원문 읽기-> http://goo.gl/t50n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