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content/uploads/2013/03/page_title_lu_news.jpg

제   목 조합, 21일 MBK 폐점매각계획 무산선언 "MBK는 1조투자 이행하라"
조   회 855 날   짜 2020-09-22
내   용

노동조합이 MBK의 폐점매각계획의 무산을 선언했다.

조합은 21일(월) 오전 MBK 본사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산시 조례개정안 통과로 안산점 폐점매각이 좌초되었고 이로 인해 MBK 폐점매각계획 전체가 사실상 무산됐다”며 “MBK는 홈플러스 폐점매각을 통한 투자금 회수구상을 완전히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홈플러스 위기극복의 답은 폐점매각이 아니라 MBK의 1조원 투자약속 이행에 있다”며 “MBK는 홈플러스 인수 당시 대내외적으로 공표한 1조원 투자약속을 지켜야 한다. 이 약속을 지키면 홈플러스 위기는 해결된다”고 강조했다.

 안산시의회는 지난 18() 일반상업지역의 용적률을 기존 1,100%에서 주상복합건물에 한해 400% 이하로 제한하는 안산시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용적률 최소 900% 이상을 예상하고 진행중이던 MBK와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화이트코리아의 안산점 폐점매각과 개발계획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주재현 위원장은 “안산점 폐점매각계획은 사실상 물거품이 됐고 둔산점과 대구점도 폐점매각 성사가 불투명하거나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며 “MBK의 폐점매각계획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고, 사실상 매각계획은 무산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둔산점과 탄방점, 대구점도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며 “더 큰 분노와 저항을 받기 전에 MBK는 모든 폐점매각계획을 완전히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노동조합은 이에 그치지 않고 “MBK는 홈플러스 폐점매각을 통한 투자금 회수구상을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정민정 마트노조 사무처장은 “MBK는 연이은 실패에서 교훈을 찾고 폐점매각계획 따위는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며 “노동자들의 생존권과 일자리를 빼앗고 압도적 구성원들이 반대하는 폐점매각, 지역사회와 정치권으로부터도 외면받는 부동산투기는 앞으로도 절대 성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노동조합은 발등에 떨어진 불인 홈플러스 경영위기와 관련해 폐점매각이 아니라 MBK1조원 투자약속 이행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주재현 위원장은 “아무리 매장을 팔아봐야 (돈이) 홈플러스로 들어오지 않는다. 대부분 MBK가 진 빚과 이자를 갚는데 들어간다. 지금까지 그래왔다”며 “이번 3개 매장 매각도 마찬가지다. 운영자금 확보 주장은 거짓말이다. 폐점매각대금 대부분이 MBK 투자금회수에 쓰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동조합은 위기극복의 해법으로 폐점매각이 아니라 MBK1조원 투자약속 이행을 강조했다.

정민정 사무처장은 “MBK가 홈플러스 인수 당시 약속한 1조원 투자를 이행하면 홈플러스 위기는 해결된다”며 “경영진도 MBK의 꼭두각시가 되어 폐점매각계획에 기댈 것이 아니라 회사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직원 편에 서서 1조원 투자약속 이행을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기자회견에 함께 한 김재하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은 “안산시의회의 조례개정은 매우 잘한 일”이라며 “이제는 정부가 국회가 나서 투기자본의 먹튀매각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도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 이선규 서비스연맹 부위원장은 “코로나위기를 기회가 사모펀드의 기업사냥이 더 기승을 부릴 것”이라며 “많은 기업이 사모펀드의 먹잇감이 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홈플러스 노동자들의 투쟁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에 사모펀드의 기업사냥을 막아내면 다른 기업과 노동자들에게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서비스연맹도 승리하도록 열심히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